A short tale of music


  yocello(2012-03-24 09:18:00, Hit : 1580, Vote : 341
 http://www.yocello.net
 I'll be over you - ToTo

빗방울이 드문드문 흘러내리는 버스창문에 기댄 채,
묽고 흐린 시야속에서 그렇게 의연하게 사라져갔다.

그 당시엔....

모든게 지나고보면 이유가 있고,

우연도 이런 우연이 없으며, 우연이 아닌 필연이 아니었을까?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.

그때는 그렇게 아쉽고 애절하며 구구절절한 사연하나하나가 죄다 노랫말이 되는 것 같고,

그때 그 장면은 마치 뮤직비디오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자연스럽게 생각속에서 오버랩된다.

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, 그리고 이런 것이 싫지 않다.

어쩌면 호흡하듯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하는게 아닐까.

결국, 언젠가는 순리대로 흘러가겠지.





무심코, 그리고 마냥 지나칠 수 없는 음악들, A short tale of music
보편적인 노래 - 브로콜리 너마저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ro